서브비주얼 이미지

자료실

> 커뮤니티 > 자료실
제목 [중앙일보]벤처기업 나무와 숲 위아자 나눔장터서 심리 분석 재능기부 등록일 2015.10.22 14:40
[중앙일보]벤처기업 나무와 숲 위아자 나눔장터서 심리 분석 재능기부


아동 심리 치료 방식에는 그림·상담 등 여러 가지가 있다. 특히 언어 표현이 미숙한 만 5세 이하 아이에게 그림을 통한 심리치료는 널리 이용되고 있다. 그림 색이나 사람의 얼굴·다리 모양 등으로 심리상태를 판단한다. 하지만 문제가 있다. 한국에서는 어린이 만을 상대로 한 진단과 이에 대한 단편적인 처방만 적용하는 데 그치고 있다. 그래서 자녀 테스트에 그치지 않고 학부모·교사까지 상담하고 교육을 시키는 등의 체계적이고 통합적인 시스템이 필요하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한다.

아동정서 통합 관리 시스템 특허

대전지역 벤처기업 ㈜나무와 숲은 이 같은 문제에 대안을 제시하고 나섰다. 이 회사는 지난해 7월 ‘아동심리와 부모 스트레스의 연관관계를 이용한 아동정서 관리 방법(I-see시스템)’으로 특허 등록했다. 아동정서 통합 관리 분야에선 국내 특허 ‘1호’이다.

이 시스템은 먼저 미술로 어린이의 심리상태를 파악한 다음 부모를 상대로 설문조사를 한다. 자녀의 문제는 반드시 부모와 연관이 있어서다. 부모의 마음이 얼마나 우울한지, 자녀와 얼마나 가깝게 느끼는지 등을 설문으로 알 수 있다. 또 어린이 집 등 유아교육기관이나 학교의 교사에게도 설문 등으로 문제가 있는지 파악한다. 그런 다음 해법을 제시하고 교육까지 한다. 교사들을 대상으로 집단미술상담 형태인 힐링교육은 한 가지 사례다.

이 회사 이성옥(46·사진) 대표는 “지금까지 아동·청소년 심리 치유 방식은 부모나 교사 등과 단절된 채 진행되는 문제가 있었다”며 “I-see시스템은 기존에 따로 따로 놀던 심리 치료 방식을 묶은 일종의 혁신”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자녀의 문제는 반드시 부모나 지도하는 교사와 연결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가 개발한 통합시스템은 일부 대전지역 어린이집과 각 구청 드림스타트센터, 지역 아동센터 등에서 활용되고 있다. 회사 측은 지금 그림을 사람이 아닌 컴퓨터가 자동으로 해석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 개발을 추진 중이다.

이 회사는 이번 위아자 나눔장터에 재능기부 방식으로 참여한다. 이 대표와 직원 10여 명이 시민들을 상대로 도형 그리기를 통해 개인의 성향과 기질을 진단해 준다. 그리고 각자 그린 그림이 담긴 배지를 선물한다. 이 대표는 “어린이 문제는 청소년은 물론 사회 전체의 문제”라며 “아동 정서 안정은 건강한 미래사회를 위한 투자”라고 말했다.

목록


번호자료구분 작성자제목등록일조회수
37 down
관리자 [중도일보] 이성옥 (주)나무와숲 대.. 15.12.07 5849
36 관리자 [노컷뉴스]세종창조경제혁신센터 '.. 15.12.04 2736
35 관리자 [뉴시스]강연하는 이성옥 대표 15.12.03 2491
34 관리자 [중도일보] [인터뷰]이성옥 한자녀.. 15.12.01 3026
33 관리자 [중앙일보]벤처기업 나무와 숲 위.. 15.10.22 2714
32 관리자 [중앙일보]조각상.사인공.찻잔세트.. 15.09.25 3350
31 down
관리자 2015.08.21 KBS대전<아침마당> 이성.. 15.08.21 2924
30 관리자 2015 디트뉴스 8월 기사 15.08.20 3037
29 관리자 2015 디트뉴스 7월 기사 15.07.21 2614
28 관리자 2015 디트뉴스 4월 기사 15.07.14 2477
27 down
관리자 2015 중도일보 5월 기사 15.06.03 2359
26 down
관리자 2015 디트뉴스 5월 기사 15.06.03 2378
25 down
관리자 2015 세종포스트 인터뷰 15.06.02 2659
24 down
관리자 2015 KBS1 대전 라디오 "주.사.위" 방.. 15.03.20 2761
23 관리자 2015 디트뉴스 3월호 글 게재 15.03.18 2462
22 관리자 2015 중도일보 2월 기사 15.02.09 2667
[1] [2] [3] [4] [5] [6] [7]
맨위로